YTN

검사는 1분, 소독은 5분...전천후 워킹스루 진료소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검사는 1분, 소독은 5분...전천후 워킹스루 진료소

2020년 04월 01일 18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양압과 음압 상태 모두 검사 가능…보건소 의사가 고안
실내에서는 음압, 실외에서는 양압 등 상황에 맞게 적용
참신한 발상으로 진화하는 코로나19 검사
[앵커]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을 필요가 없고 검사에 1분, 소독에 5분이 채 걸리지 않는 코로나19 검사 부스가 등장했습니다.

보건소에서 일하는 의사가 이른바 '워킹 스루' 검사 과정에서 의료진 탈진 상황 등을 걱정해 고안한 신개념 진료소입니다.

김종호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코로나19 검사 대상자가 소형 부스로 향합니다.

부스 안에 있는 의료진 설명에 따라 면봉을 넘겨주자 검체 채취가 시작됩니다.

채 1분도 되지 않아 모든 과정은 끝납니다.

"검사 다 끝나셨고요. 나가셔서 손 소독하시고 가시면 됩니다. 고생하셨습니다."

부스 안이 바깥보다 압력이 높은 양압 상태가 유지되며 부스 안으로 바깥 공기가 유입되지 않아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을 필요도 없습니다.

글러브를 소독하면 몇 분 안에 다음 검사가 가능한 이 장비.

코로나19 일선에서 매일 검사 대상자를 만나고 있는 부산 남구보건소 안여현 의료사무관이 고안했습니다.

[안여현 / 부산 남구보건소 의료사무관 : 계속해서 실외에서 (워킹 스루) 검사하실 때는 의료진도 방호복을 계속 입고 있어서 탈진이라든지 이런 게 우려되기 때문에 의료진의 안전, 보호 (목적으로 고안했습니다).]

부스는 양압 뿐만 아니라 음압 상태로도 유지할 수 있고 이동까지 가능합니다.

실내, 실외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검사를 밖에서 받을 수 있고 안에서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의료진이 안팎에서 모두 검사할 수 있습니다.

안 사무관이 낸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만든 업체는 수출까지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원태 / 고려기연 전무 : 미국이라든지 스페인, 이탈리아, 일본 등의 공항이라든지 지역 보건소에 공급할 수 있을 거라고 저희가 믿고 있고요.]

메르스 사태 때 사용했던 음압 텐트에서부터 시작한 코로나19 검사는 음압 채담 부스를 거쳐 신개념 '워킹 스루' 등으로 진화해 왔습니다.

위기를 극복하려는 참신한 발상이 이어지면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