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아산 집회 장소 정리...SNS에서는 교민 응원
Posted : 2020-01-31 09:32
아산에서 반발하던 주민들 집회 장소 정리
바이러스 전염 걱정…주민 검진 센터 설치 등 요구할 계획
경찰인재개발원 진입로 경찰이 확보…도로 주변에 차벽 설치
’우한 교민 환영’ SNS 운동 시작돼 눈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남 아산에도 우한 교민들을 위한 임시 보호 시설이 마련돼 있는데요,

이곳 주민은 그동안 크게 반발했지만, 오늘 아침 전세기가 도착하면서 집회 장소 정리에 들어갔습니다.

아산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그동안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졌는데, 현재 그곳 상황 어떤가요?

[기자]
제가 전 시간에 중계를 할 때는 주민들이 모여있던 곳에서 중계를 했었는데요.

지금은 경찰인재개발원이 보이는 곳으로 중계 장소를 옮겼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주민들은 반대 집회를 이어가며 거세게 반발했지만 일부 주민들이 집회 장소 정리를 시작했습니다.

아직 천막은 그대로지만 쓰레기를 치우고 의자도 한곳에 쌓아놨습니다.

마을 주민 대표는 오늘 아침 전화 통화에서 우한 교민들이 타고 오는 버스를 물리적으로 막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어 추가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마을 주민들이 생필품 공급 등으로 경찰인재개발원을 오가는 사람들을 통한 바이러스 전염을 걱정하고 있어 주민 검진 센터 설치 등을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경찰이 확보한 상태입니다.

도로 주변으로는 경찰 버스가 차벽을 설치했고 경찰 인력도 3백여 명이 추가돼 천백여 명이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SNS에서도 '위 아 아산'. 그러니까 '우리는 아산이다'라는 SNS 운동이 시작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아산에 거주하는 사람을 중심으로 우한에서 오는 교민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적어 글을 남긴 건데요.

우한 교민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민이고, 아산에서 편히 쉬었다 가라는 등의 메시지로 교민들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번에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아산경찰인재개발원은 어떤 곳입니까?

[기자]
네, 이곳은 정부가 발표한 교민 수용 시설 중 1순위로 꼽힌 곳입니다.

이곳에는 6백 개 넘는 생활관이 있습니다.

방이 많은 만큼 한 곳에서 많은 교민을 격리해 관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번에 귀국하는 교민 가운데 이곳에서 생활하게 되는 교민은 2백여 명 정도입니다.

우선 충남 지역 사람이, 그다음으로는 연고지가 가까운 순으로 배정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인재개발원 출입구에는 소독시설이 설치됐으며 내부에서는 교민 수용을 위한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민들은 이곳에 도착하는 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게 되며 외부와 철저히 차단된 채 2주 동안 생활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앞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