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478명| 완치 4,811명| 사망 144명| 검사 누적 376,961명
소상공인·지역 경제 살리는 '포용 금융'!
Posted : 2020-01-27 00: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포용 금융'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비 올 때 우산을 뺏는 게 아니라 비 오기 전부터 대비하는 교육까지 시켜주고 있는데요.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금융기관과 자치단체의 협업을 김범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보양과 미용식으로 널리 알려진 장어 전문 음식점입니다.

노릇하게 초벌구이 된 장어가 불판 위에서 맛있게 익어갑니다.

한우 사골 파김치 민물장어 전골과 주물럭도 인기입니다.

음식점 주인이 지난해 소상공인 아카데미를 다닌 뒤 새로 개발한 메뉴입니다.

[정종희 / 광주 광산구 1기 소상공인 아카데미 수료생 : 음식 레시피라든지 또 음식을 개발할 수 있게끔 많이 도와주시고 마케팅과 홍보, 전반적인 어떤 프로그램을 진행해 주고 있고 인스타그램 이런 부분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지역 대표 은행과 자치단체가 손을 잡았습니다.

업무 협약에 따라 은행은 소상공인들에게 무료 경영 자문과 교육을 하기로 했습니다.

아카데미를 마친 소상공인에게는 3천만 원 이내에서 자금을 지원하고, 금리도 최고 0.5% 포인트 우대를 제공합니다.

[송종욱 / 광주은행장 : 광산구에서 저희 광주은행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 절대 후회하지 않도록, 오히려 잘했다, 잘됐다, 그러니까 지방은행이지, 그러니까 향토은행이지, 그런 어떤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역을 기반으로 한 은행이 목포시와 광산구 등 자치단체의 금고를 잇달아 맡게 되면서 협력의 물꼬가 본격적으로 터지기 시작한 겁니다.

[김삼호 / 광주 광산구청장 : 광산구민과 광산구청에서 근무하는 공직자와 한몸이 돼 광산구 발전에 소중한 기회와 시간이 되시길 우선 희망합니다.]

지난 1968년 문을 연 은행 탯자리에 소상공인을 위한 포용금융센터까지 만든 광주은행,

앞서 광주은행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회 통합형 일자리 시도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도 2백60억 원을 투자해 3대 주주가 되기도 했습니다.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