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집단폭행 여중생 2명 입건...구타 또 있었다
Posted : 2020-01-23 16:50
집단폭행 여중생 2명 입건…추가 범행 확인
폭행 현장에 또래 남학생들 휴대전화로 영상 촬영
가해 여학생들 "남학생들이 시켰다" 진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경남 김해에서 여중생들이 후배를 집단 폭행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공분을 사고 있는데요.

가해 여학생들을 입건한 경찰은 이들이 다른 학생도 때렸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후배에게 물을 끼얹고 수차례 뺨을 때려 공분을 산 '김해 여중생 집단 폭행사건'.

경찰에 입건된 중학교 2학년 A 양 등 2명은 피해 학생이 자기 친구 집인 아파트에 허락 없이 들어갔고 이에 화가 나 폭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범행 장소인 A 양 친구 집은 부모가 일 때문에 자주 비우는 곳이었습니다.

지난 19일 폭행 현장에는 또래 남학생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은 폭행에는 직접 가담하지 않았지만, 이를 묵인하거나 폭행 모습을 휴대전화로 찍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해 여학생들은 남학생들이 구타를 시켰다고 진술했지만 남학생들은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박병준 / 경남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장 : 두 명의 가해 학생 외에 추가로 범행을 교사했다든지 범행을 주도적으로 한 사람이 밝혀지면 추가 입건해서 수사할 예정입니다.]

폭행당한 여학생이 입원 중인 가운데 사건 동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나가면서 공분도 커지고 있습니다.

피해자 지인은 국민청원에 사건을 알렸고 하루도 안 돼 만3천 명이 넘게 동의했습니다.

[피해 학생 지인 : 일단 상처가 다 빨리 아물었으면 좋겠고요. 그다음에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 안 됐으면 좋겠어요. 그런 마음에 그냥 널리 퍼트린 거고 얘네 억울함 조금 풀어주려고….]

경찰 조사 결과 A 양 등이 이번 폭행 며칠 전에도 김해 시내 상가에서 다른 여중생을 때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자신들 흉을 본다는 이유였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도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함께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가해 여중생 나이가 만 14세가 넘어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