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번이나 찾아가 호소했지만...범행 못 막은 경찰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3번이나 찾아가 호소했지만...범행 못 막은 경찰

2019년 12월 05일 22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부사관 남자친구 ’이별 통보 앙심’ 방화 모의
방화 모의 사전 파악 여자친구, 경찰에 도움 호소
경찰 초동 대처 소홀 사이 실제 방화 실행
[앵커]
얼마 전 광주에 있는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났는데요.

알고 보니 주인 딸의 전 남자친구인 현역 공군 부사관이 시킨 거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움직임을 알아차린 딸이 경찰서를 3번이나 찾아가 대처를 호소했지만, 범행을 막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나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꽃을 기르던 비닐하우스 내부가 새까맣게 그을렸고, 연기가 자욱합니다.

소방대원들은 잔불을 정리하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지난달 24일 불이 나 하우스 두 동이 탄 현장입니다.

경찰 조사결과 불은 비닐하우스 주인 딸의 전 남자친구가 고용한 사람이 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역 공군 부사관인 남자친구는 이별을 통보받자 앙심을 품고 SNS에 광고를 냈습니다.

이에 한 남성이 찾아오자 자신의 꽃집에 불을 내면 보험금을 타서 사례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이 남성은 범행하지 않고 오히려 하우스 주인에게 누가 불을 지르려 한다고 알렸습니다.

이를 알아차린 전 여자친구는 경찰서를 세 차례나 찾아가 전 남자친구의 방화 모의 사실을 알렸습니다.

[경찰 관계자 : 사실은 좀 더 적극적으로 했어야 맞죠. 우리 형사들이 설마 일어날까…. (피의자가) 공군부대 현역이고…. 실수를 했죠. 민감하게 반응을 해야 했는데….]

경찰의 수사가 지지부진한 사이 남자친구가 고용한 다른 사람이 불을 지르고 말았습니다.

경찰은 불을 지른 피의자를 구속하고 전 남자친구를 헌병대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또 신고를 받고 적절하게 대응했는지에 대해 자체 감사하기로 했습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