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덕 수산물 탱크서 질식...3명 사망·1명 부상
Posted : 2019-09-10 17: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경북 영덕의 한 수산물가공업체에서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져 3명이 숨졌습니다.

나머지 1명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는데요.

이들은 수산물 찌꺼기 저장 탱크에서 일하다가 질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하겠습니다. 허성준 기자!

사고가 난 시각이 언제인가요?

[기자]
오늘 오후 2시 반쯤입니다.

경북 영덕군 축산면에 있는 한 수산물 가공업체에서 발생했는데요.

지하 탱크에서 일하던 외국인 노동자 4명이 쓰러진 겁니다.

이 가운데 태국인 42살 A 씨와 28살 B 씨, 베트남인 53살 C 씨 등 3명이 숨졌습니다.

나머지 태국인 34살 D 씨는 의식을 잃어 닥터 헬기로 안동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3m 깊이로 설치된 지하 탱크입니다.

오징어를 가공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찌꺼기를 저장하는 곳인데요.

사고 당시 청소를 위해 탱크에 들어간 한 명이 쓰러지자 나머지 3명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업체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이들이 작업 당시 안전장비를 착용했는지, 업체에서 작업 과정을 제대로 감독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YTN 허성준[hsjk2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