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폐지 줍던 노인들, 쪽방 여인숙에서 참변
Posted : 2019-08-19 22:3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주 여인숙에서 난 불로 숨진 피해자들은 모두 70, 80대 어르신입니다.

폐지를 주워 어렵게 생계를 이어 온 이들은 장기투숙하던 쪽방에서 참변을 당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불이 난 여인숙으로 통하는 골목에 고물이 가득 쌓였습니다.

폐가전제품과 부탄가스 통도 널브러졌습니다.

여인숙 화재로 숨진 어르신들이 모은 것들입니다.

숨진 노인들은 폐지와 고철을 주우며 어렵게 생계를 꾸려왔습니다.

[신봉식 / 화재 현장 인근 주민 : 골목을 가끔 지나가다 보면 고물이 쌓여서 사람이 다니지도 못하고 자전거나 오토바이도 못 다니고 대문 앞에 고물이 많이 쌓여있었습니다.]

불이 난 곳은 전주시청 인근으로 옛 전주역 여인숙 골목에 1972년 지어졌습니다.

시설이 낡아 찾은 사람들이 없다 보니 방값이 쌌고 형편이 넉넉지 않은 어르신들이 살았습니다.

매달 일정 금액을 여인숙에 내고 사는 장기투숙이었습니다.

특히 주민등록지가 사고가 난 지역이 아니어서 평소 도움의 손길도 없었습니다.

[김윤철 / 전주시의원 : 돌아가신 세 분 모두 노송동에 주민등록을 갖고 계시지 않기 때문에 행정에서나 평소 관리의 대상이 안 되죠. 관리 할 수도 없었고요.]

폐지를 주워 생계를 잇는 노인은 전국에 7만 명 가까이 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들의 한 달 수입은 20만 원 남짓.

이번 화재로 숨진 어르신들 역시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값싼 여인숙에서 생활하다 변을 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