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5년만에 정부 광복절 경축식 독립기념관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15 09:04
앵커

오늘은 광복 제74주년입니다.

광복절 경축식이 열릴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준비 상황이 어떠한지 취재기자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김동우 기자!

독립기념관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네. 저는 독립기념관에 나와 있는데요.

차분한 가운데 경축식 준비를 마친 상태입니다.

전국 곳곳에서 독립유공자 가족과 일반 시민들이 속속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오전 10시가 되면 제74주년 경축식이 열립니다.

이번 경축식에는 독립유공자와 사회단체.

주한 외교관. 시민 등 모두 천 80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번 경축식은 생존 애국지사의 입장에 이어 국민의례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광복절 노래,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됩니다.

행사장 좌우측 벽면에는 국민의 대한민국 미래 100년의 소망을 담은 '100년의 소원 태극기'와 임시정부 100주년의 의미를 살린 '광복군 서명 태극기'가 각각 게양되어 있습니다.

정부가 이번 경축식을 이곳 독립기념관에서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참석 후 15년 만에 열리기 때문입니다.

지난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광복절 경축식은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문화회관, 국립중앙박물관 등에 열렸습니다.

특히 대법원의 일제 징용자 판결에서 비롯된 일본의 경제보복 등 민감한 시기에 정부 경축식이 독립기념관에서 열려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번 경축식에서 독립유공자 포상 대상자 모두 178명이며 항일비밀결사에 참여했던 89살 백운호 선생 등을 훈격 할 예정입니다.

한편 독립기념관에서는 오늘부터 17일 동안 광복 제74주년 경축문화행사를 개최합니다.

블랙이글스의 축하비행과 오페라 공연 그리고 독립운동 영화제 등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이어집니다.

지금까지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YTN 김동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