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유정 범행 현장 부근서 부패물 의심 신고...해경 수색 나서
고유정 범행 현장 부근서 부패물 의심 신고...해경 수색 나서
Posted : 2019-06-13 00:32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의 범행 현장 부근에서 부패물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전남 완도해양경찰서는 어제(12일) 오후 6시쯤 전남 완도군 고금도의 한 양식장에서 부패한 물체가 담긴 검은색 비닐봉지를 발견했다는 어민의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어민은 양식장 그물에 걸린 비닐봉지를 건져 올렸다가 부패한 물체가 들어있는 것 같아 놀라서 바다로 던졌다고 해경에서 진술했습니다.

해경은 경비정과 잠수사를 동원해 3시간가량 수중 수색을 진행했지만, 아직 비닐봉지를 찾지 못했습니다.

고유정은 지난달 28일 제주도에서 완도로 가는 여객선에서 전 남편의 시신 일부를 버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신고한 어민이 비닐봉지 안을 정확히 본 건 아니라며,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혜인 [nahi8@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