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975명| 완치 20,158명| 사망 383명| 검사 누적 2,226,701명
조현병 환자가 같은 공중화장실 반복해 망가뜨려
Posted : 2019-06-05 22: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현병 환자 범죄가 또 보고됐습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어제(4일) 새벽 대전시 월평동 천변 공중화장실에 들어가 변기 뚜껑 등을 망가뜨린 30대 조현병 환자를 현장에서 붙잡았습니다.

피의자는 검거 과정에 머리로 경찰 얼굴을 쳐 코뼈를 부러뜨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가 지난해 말부터 같은 화장실에 들어가 11차례 물품을 부순 사실을 확인하고, 가족과 상의해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문석[mslee2@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