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백색 조명, 아침잠 깨운다
Posted : 2019-03-12 0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육점과 식당, 호텔, 병원 등 장소마다 조명의 강도와 빛깔이 다르죠?

학생과 직장인은 물론 대부분 사람이 아침이면 피곤함을 느끼는데요.

우리가 매일 접하는 빛을 통해 오전의 나른함을 깨우고, 활기찬 생체 리듬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대학 강의실 조명이 청백색의 푸른 빛을 띠고 있습니다.

청백의 푸른 빛이 학생들의 아침잠을 깨우는 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졌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푸른 빛이 밤에는 숙면을 방해할 수 있지만, 때와 장소에 따라서 이롭게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최경아 / KAIST 산업디자인학과 연구교수 (제1 저자) : 적당한 광양과 적당한 시간을 조사를 하게 되면 오히려 인체에 더 유익한 방향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저희가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은 학생 15명을 대상으로 호르몬과 타액 변화 등 생리적 지표를 관찰하고 설문조사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빛의 색 변화에 따라 감성 등을 나타내는 주관적 지표와 숙면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에 변화가 일어남을 확인했습니다.

또, 자유스런 토론 시간에는 붉은색 조명이 학생들에게 도움을 준다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조명이 단순히 빛을 밝히는 차원을 넘어 생체리듬 조율 등 스마트 조명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인의 권장 수면시간과 기상 시간 등에 맞춰 조명을 조절하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겁니다.

[석현정 / KAIST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 조명의 빛깔과 조명의 적당한 밝기가 각 개인이 소고 하는 감성을 극대화 시켜서 우리가 일상생활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그런 기회가 될 수 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번 연구는 특히, 산업디자인학과 교수들이 순수 자연과학에 도전한 융합연구의 성공 사례로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eejwoo@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