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새해부터 택시·버스요금 줄줄이 인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예고했던 대로 새해부터는 택시와 버스 요금이 줄줄이 오릅니다.

지역에 따라 언제부터 그리고 어떻게 바뀌는지 이승배 기자가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기자]
새해 첫날부터 택시 요금이 오른 곳은 대전과 울산입니다.

기본요금이 2천8백 원에서 3천3백 원으로 5백 원 올랐습니다.

광주광역시는 오는 10일부터 택시비가 인상됩니다.

서울은 빠르면 이달 말쯤, 늦어도 2월 초부터 적용됩니다.

기본료가 3천 원에서 3천8백 원으로 오릅니다.

심야할증은 천 원이 오른 4천6백 원, 대형과 모범택시는 천5백 원 인상된 6천5백 원이 됩니다.

서울 택시요금이 오른 건 지난 2013년 10월 이후 5년 만입니다.

서민들의 교통수단인 버스 요금도 줄줄이 오릅니다.

시내, 광역, 시외버스는 물론이고 고속버스 역시 인상이 결정됐습니다.

얼마나 오를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면 10% 안팎이 유력합니다.

시기는 설 이후, 그러니까 2월 초쯤이 될 것 같습니다.

물가가 오르기도 했고 올해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가 본격 시행되면 인건비 상승이 불가피하기 때문입니다.

지역에 따라 가격과 인상 시기의 차이가 있으니깐요, 우리 지역은 어떻게 달라지는지 미리 챙겨보는 게 좋겠습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