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막말' 논란 전근향 구의원, 의회에서 제명

실시간 주요뉴스

'막말' 논란 전근향 구의원, 의회에서 제명
교통사고로 20대 아파트 경비원이 숨진 사고를 두고 부적절한 말을 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의원이 의회에서 제명돼 의원직을 상실했습니다.

부산 동구의회는 오늘(10일) 오전 본회의를 열어 전 의원에 대한 징계심의를 진행한 결과 전 의원을 제외한 6명 전원이 제명에 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전 의원의 당적을 박탈했습니다.

전 의원은 지난달 14일 자신이 입주자 대표로 있던 아파트에서 20대 경비원 A 씨가 후진 차량이 치어 숨지는 사고가 나자 함께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A 씨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하라'고 용역 업체에 요구한 사실 등이 공개되면서 비난을 받았습니다.

김종호 [ho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