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1 운동 무대' 서울 삼일대로, 시민공간으로 재탄생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3·1 운동 무대' 서울 삼일대로, 시민공간으로 재탄생

2018년 04월 24일 15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제강점기 3·1 운동의 무대였던 서울 삼일대로 일대가 의거 100주년을 맞는 내년 역사적 의미를 담은 시민의 공간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서울시는 3·1 운동의 발상지인 삼일대로 안국역∼탑골공원 구간을 3·1 운동 100주년이 되는 내년 3월 1일 준공을 목표로 역사적 상징 가로로 꾸민다고 밝혔습니다.

삼일대로는 안국역에서 한남 고가차도를 잇는 왕복 6∼8차선 도로로, 1966년 3·1 운동 50주년을 기념해 지금의 이름이 붙었습니다.

시는 "3·1 운동 준비와 전개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 장소 7곳을 핵심 거점으로 선정하고 연결할 계획"이라고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시가 역사성·공간성을 회복해 연결할 7대 거점은 안국역 5번 출구 앞과 독립선언문 배부 터, 천도교 중앙대교당, 서북학회 터, 태화관 터 , 탑골 공원 후문 광장, 낙원 상가 5층 옥상입니다.

이들 거점은 상징물이나 기념물 설치에서 벗어나 시민이 일상적으로 머무르고 생각할 수 있는 '시민 공간'으로 꾸며지고 각 거점 사이를 편하게 걸을 수 있도록 보행환경 개선도 이뤄집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