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환경미화원 2명 사상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환경미화원 2명 사상

2015년 11월 09일 18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환경미화원 2명 사상
새벽에 쓰레기를 거두던 환경미화원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졌습니다.

오늘 새벽 2시 50분쯤 강원도 춘천시 효자동 강원대 인근 도로에서 29살 허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춘천시청 소속 폐기물 운반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춘천시청 소속 환경미화원 49살 김 모 씨가 숨지고 또 다른 50살 김 모 씨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새벽에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던 환경미화원들은 추돌 사고로 쓰레기 화물차가 앞으로 밀리면서 변을 당했습니다.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 허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57%의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환 [haji@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