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농촌의 활력소 '일손돕기와 의료봉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요즘 농촌은 가을걷이가 한창이지만 농민들은 일손 부족에다 각종 질환 등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일손도 돕고 의료봉사도 펼쳐 농민의 고충을 덜어 줬습니다.

김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농촌진흥청 농촌봉사팀이 벽지마을을 찾았습니다.

의료봉사팀은 마을회관에 임시병원을 마련하고 각종 질환에 시달리는 농민들을 치료합니다.

당뇨와 혈압을 검사하고 침도 놓아줍니다.

[이열, 한림대 강남성심병원장]
"모르고 있던 병도 알려드리고 여러 가지 처방해 드리고 치료해 드리니까 상당히 고마워하는 것 같아 저희도 마음이 뿌듯합니다."

일손돕기팀은 옷소매를 걷고 사과 수확에 들어갔습니다.

일손이 부족해 제때 수확하지 못했던 농민들은 그나마 마음이 놓입니다.

고장 나 방치됐던 각종 농기계도 수리했습니다.

[안면화, 충주시 신니면 문숭리]
"그냥 모두 노인네들이 아프신 양반이고 그래 가지고 너무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선생님들이 오셔서 이렇게 치료해주고 다 해주니까 너무 감사합니다."

[이양호, 농촌진흥청장]
"농촌이 고령화되고 굉장히 어려움이 많습니다 일손도 부족하고 그래서 저희 농촌진흥청은 농업인들에게 종합적으로 봉사하는 그런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봉사팀은 이 밖에도 사진을 찍어주고 머리와 손톱을 손질해 주는 등 농민과 하나가 되는 봉사활동을 펼쳤습니다.

YTN 김동우[kim11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