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사참배는 한국 배려하지 않은 행동"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아베 정권의 그릇된 역사인식을 또 다시 질타했습니다.

일본은 피해자의 입장에서 역사를 바라보는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손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정권에 대해 날선 비판을 계속해왔던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가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또 다시 아베 정권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A급 전범이 합사된 신사를 참배하는 것은 상처입은 국가 즉 한국과 중국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행동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A급 전범이 합사된 신사는 천황조차도 한번도 참배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일본사람들도 좀 더 심각하게 받아들여야합니다."

추모를 하려면 A급 전범을 제외한 선열들을 분사해 국립공원 형태로 만들어 참배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충고했습니다.

위안부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 정부의 그릇된 역사인식을 비판했습니다.

강제성을 차치하고라도 2차 대전 당시 일본에 그런 시스템이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조직 전체가 이런 사실이 있었다는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일본 내 젊은 층의 절반 이상이 위안부에 대한 사죄와 보상이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염두에 둬야한다고 충고했습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에너지 공동체, 경제공동체, 문화공동체를 통해 동아시아의 평화를 추구하는 동아시아공동체론을 역설하기도 했습니다.

YTN 손재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