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월호, '승객 탈출 지시' 무시

실시간 주요뉴스

세월호, '승객 탈출 지시' 무시
세월호가 진도관제센터로부터 승객 탈출 지시를 받고도 무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늘 공개된 세월호와 진도VTS의 교신 내용을 보면 오전 9시 25분 진도VTS가 선장이 직접 판단해서 승객을 탈출시키란 지시를 내렸습니다.

하지만 세월호는 구조할 수 있는 다른 선박 등이 언제 오는지만 계속 물었고 교신이 끊긴 9시 37분까지 승객들이 탈출하고 있다는 내용은 없었습니다.

그 사이 진도VTS는 11차례 정도 주변 화물선과 교신하며 세월호가 침몰 중이니 가능한 구명조끼와 구명벌을 바다로 투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평정 [pyu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