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사능 오염 토양 제염장치 개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멘트]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누출된 각종 방사성 물질에 의한 토양 오염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우라늄과 세슘 등 토양과 콘크리트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는 장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을 강타한 대지진.

그 여파로 후쿠시마 원전이 파손돼 대규모 방사성 물질이 누출돼 토양 등이 오염되면서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처럼 토양을 오염시킨 방사성 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 한국원자력연구원 김계남 박사팀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우라늄과 세슘, 코발트 등 토양과 콘크리트 등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을 한 달 안에 최대 98%까지 제거할 수 있는 고효율 제염장치입니다.

[인터뷰:손동빈, 원자력연 제어해체기술개발부]
"저희는 완전히 일반 처리할 수 있는 토양과 아니면 완전히 분리해 내서 부피를 상당히 감형시키기 때문에 다른 것보다는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질산을 넣어 오염을 제거하는 '세척법'과 토양에 전극을 넣어 양극을 띠는 방사성 물질을 음극으로 이동시켜 분리하는 '동전기 제염법'을 복합한 기술입니다.

한 달 이내에 세슘은 96%, 코발트와 우라늄은 98%까지 제거됐습니다.

이는 미국 등이 운용하던 기존 장치가 6개월 이상 소요되고, 제거율도 80%에 불과한 것에 비해 처리기간과 제염 효율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기술입니다.

이 기술은 방사성 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뿐만 아니라 폐액이 발생하지 않아 2차 오염 피해의 우려가 없는 게 장점입니다.

이렇게 처리된 토양 또는 콘크리트는 일반 폐기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김계남, 원자력연구원 제염해체기술개발부]
"우라늄이나 코발트 세슘 등이 거의 다 제거가 100%제거가 되기 때문에 그 폐액들을 계속 재사용을 하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폐액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그런 기술입니다."

가로 1.5, 세로 1.8, 높이 1.6m 규모로 연간 200ℓ의 드럼 50개를 처리할 수 있어 20개를 연결할 경우 연간 20만ℓ의 방사성 오염물질을 정화할 수 있습니다.

우리 기술로 만든 고효율 제염장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등 대규모 방사능 오염지역 정화는 물론 중화학 산업단지 등의 중금속 오염제거에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