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휴일 흐리지만 따뜻...영동·영남 비 조금

[날씨] 휴일 흐리지만 따뜻...영동·영남 비 조금

2024.04.21. 오전 10: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휴일인 오늘 흐리지만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영동과 영남 지방은 비가 오락가락 이어지겠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호수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비가 모두 그쳤군요?

[캐스터]
네, 초여름 더위를 식히는 비가 지나고 날이 꽤 선선해졌습니다.

오늘 아침 시원한 날씨에 운동을 나온 시민들이 많은데요,

탁 트인 호수와 봄꽃을 배경으로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입니다.

다만 한낮에는 구름 사이로 볕이 내리쬐면서 한낮 기온 2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큰 일교차에 대비한 옷차림 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밤사이 내린 비로 대기 질은 깨끗해졌습니다.

수도권 등 내륙은 비가 대부분 그쳤는데요,

영동은 내일 오전까지 5~20mm의 비가 더 내리겠고, 일부 남부 지방에도 5mm 미만의 적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낮 동안 내륙은 흐린 가운데 평년 기온을 웃돌며 따뜻하겠습니다.

서울 22도, 대전과 광주 20도, 대구 19도가 예상됩니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내일도 구름 많은 가운데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지겠고,

영동과 남부, 제주도는 비가 내리겠습니다.

주 중반에는 전국에 한차례 비가 내리겠고,

주 후반부터는 날이 다소 더워질 전망입니다.

구름 낀 날이어도 자외선은 여전히 강한 거 아시죠.

자외선 차단제 수시로 덧발라주시고, 모자나 양산도 챙기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그래픽 : 김보나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