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개천절 구름 많고 선선...남부·제주도 비

[날씨] 개천절 구름 많고 선선...남부·제주도 비

2023.10.03. 오후 12: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개천절인 오늘, 대체로 구름 많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비가 조금 내리겠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이혜민 캐스터!

[캐스터]
네, 청계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재 날이 다소 흐려 보이네요?

[캐스터]
네, 청명했던 어제와 달리 오늘은 하늘에 구름이 많이 지나고 있습니다.

기온도 낮아졌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은 18도를 밑돌고 있고요, 바람이 다소 불어서 서늘함이 느껴집니다.

오늘은 한낮에도 기온이 22도에 그치며 선선하겠습니다.

외출하실 때는 따듯한 겉옷 꼭 챙기셔야겠습니다.

개천절인 오늘은 종일 구름이 많겠습니다.

남부 지방은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겠는데요.

늦은 오후까지 호남과 경남,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겠고, 오후에 충청과 경북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겠습니다.

비의 양은 5mm 안팎으로 적어서 이동하실 때 큰 불편은 없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보다 조금 낮겠습니다.

서울 22도, 춘천 20도, 광주와 대구 22도 예상됩니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내일 오후부터는 서울을 비롯한 중서부지방에 한때 비가 오겠습니다.

이후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서울의 낮 기온이 19도까지 떨어지며 쌀쌀해질 전망입니다.

당분간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서는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갑작스런 파도에 안전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이혜민입니다.


그래픽: 김보나


YTN 이혜민 (lhm960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