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높아진 하늘, 기온도 '뚝'...이제부터 완연한 가을

[날씨] 높아진 하늘, 기온도 '뚝'...이제부터 완연한 가을

2023.09.22. 오후 4: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아침과 낮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완연한 가을이 시작됐습니다.

하늘도 쾌청해졌는데, 추석 연휴에도 이런 가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기상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오늘 아침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15.2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인데요,

우리나라 북쪽에서 선선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을 끌어내린 겁니다.

낮에는 햇볕의 영향으로 기온이 26.7도까지 올랐습니다.

기후학적인 가을은 평균 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떨어질 때부터인데요,

지금부터 완연한 가을이라고 부를 수 있게 됐습니다.

다만 일교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고 있어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주말과 휴일에는 하늘도 쾌청하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천고마비란 말이 어울릴 정도로 파랗고 높은 하늘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고기압 영향권에서 동풍이 불기 때문인데요,

다만 영동지방에는 내일 밤부터 모레 아침까지 5mm 안팎의 가을비가 내리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연휴를 앞둔 수요일쯤 중부에 비 예보가 있는데요,

이후 연휴 첫날부터 날씨가 맑게 개 연휴 마지막 날까지 비 예보 없이 쾌청한 가을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김민경입니다.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