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이례적 '전국' 한파경보...출근길 체감기온 -20℃ 맹추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가을과 겨울이 교차하는 시기에 매서운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전국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출근길 체감 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떨어졌다고 합니다.

취재 기자와 함께 한파 현황과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출근길에 정말 추워졌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기온이 얼마나 떨어졌나요?

[기자]
하루 만에 기온이 15도 이상 떨어졌다고 보시면 됩니다.

먼저 서울을 기준으로 살펴볼까요?

어제 아침 8시 기온이 10도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 8시 기온은 영하 6.9돕니다.

하루 만에 기온이 약 17도가량 낮아진 겁니다.

기온 자체도 낮지만, 상대적으로 느끼는 추위 강도가 그만큼 더 셀 수 밖에는 없습니다.

[앵커]
그런데 기온 자체보다 체감온도는 훨씬 더 낮더군요,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곳도 있다면서요?

[기자]
네, 기온이 영하 5도 아래 머물면 바람이 초속 1m 불 때마다 체감온도는 2도씩 낮아집니다.

서울이 영하 7도인데, 바람이 초속 4m 정도 불면 영하 15도의 추위를 느끼는 셈입니다.

오늘 지역별 체감온도를 살펴봤는데요.

강원 대관령 영하 18도를 기록했고요, 대도시도 대부분 영하 15도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모스크바의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7도로 예보가 됐는데요.

그러니까 오늘 서울은 모스크바만큼 추운 날씨가 된 셈입니다.

[앵커]
11월에 한파주의보가 아닌 한파경보가 내려진 것은 무척 이례적인 현상이라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파주의보는 전날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지면 내려집니다.

이미 중부와 영남 일부 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적이 있습니다.

한파경보는 전날보다 기온이 15도 이상 낮이질 때 내려집니다.

특히 강원도만이 아니라 전국에, 이렇게 한파경보가 내려진 건 한파특보 제보가 시행된 이후 처음입니다.

특히 12월 이전에 한파경보가 내려지는 것도 무척 이례적인 현상인데요,

12월 이전 한파특보로는 지난 2021년도 10월에 한 번 내려진 적이 있고요, 올해 11월에 내려진 게 2번째 기록입니다.

[앵커]
그럼 이번 한파, 언제까지 이어지는 건가요?

[기자]
우선 한파가 내일 절정을 이룹니다.

내일 아침 서울 -9도로 오늘보다 더 춥겠고요

이어 금요일까지는 한파라고 불릴 정도 추위가 계속됩니다.

주말부터는 한파 기세가 누그러집니다.

하지만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초겨울 추위는 다음 주까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한파에 눈 소식도 있더군요, 서울에도 첫눈 소식 있었는데, 오늘까지 서해안과 섬 지역에 제법 많은 눈이 내린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보통 북서쪽에서 이번처럼 강한 한기가 남하하는 겨울철에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지형적인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리게 됩니다.

주된 지역이 충청과 호남, 제주도인데요,

비교적 따듯한 바다 위로 차가운 공기가 지나게 되면서 충남 서해안과 호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구름이 만들어지게 되는 겁니다.

호수효과 라고도하는데, 쉽게 목욕탕에서 뜨거운 물 위로 뿌연 공기가 가득차는 경험 해보셨을 거에요 비슷한 현상입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시면 앞서 말씀 드린 것처럼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구름이 형성된 걸 보실 수 있는데요,

현재 백령도를 비롯해 홍청과 목포 제주도 등에 약한 눈이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고요.

서울에도 밤사이 기압골이 지나면서 눈이 살짝 날렸고 이 눈이 공식적인 첫눈으로 관측됐습니다. 지난해보다는 19일,예년보다도 9일가량 늦었습니다.

오늘까지 서해안에는 1에서 많게는 최고 7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내일부터 겨울이 시작됩니다.

겨울 시작부터 추운 건데, 이번 겨울 얼마나 추울까요?

[기자]
겨울 시작부터 강추위가 찾아오면서 이번 겨울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지난 23일 기상청에서 이번 겨울 전망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이번 겨울 예년보다 조금 추울 것으로 전망했고요,

12월 초반과 중반까지는 한기가 자주 남하하면서 지금처럼 강한 추위가 한두 차례 더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강추위가 오래 지속하기 보다는 4~5일 정도 이어지다 풀리면서 기온 변화가 큰 날씨가 지속할 것으로 보여 건강 관리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1월에도 북서쪽에서 북극 한기가 주기적으로 남하하겠지만 한파가 장기간 이어지는 경향은 아닐 것으로 보여 기록적인 한파가 나타날 가능성은 낮습니다.

이후 2월에는 1월과 반대로 예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으로 보여서 겨울 추위가 일찍 물러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YTN 정혜윤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