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내륙 무더위 속 소나기...제주도·영동 120mm↑호우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은 보시는 것처럼 파란 하늘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다만 날이 다소 후텁지근한데요.

현재 서울의 체감온도는 31.2도까지 올랐고요.

불쾌지수도 일반인 대부분이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입니다.

또 낮 동안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서울 등 중부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지날 수 있으니까요.

가방 속에 작은 우산 하나 챙겨 나오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정체전선이 지나는 제주도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20~40mm의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또, 강원 영동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이들 지역에서는 오늘 저녁까지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수 있겠습니다.

오늘 저녁까지 강원 영동과 제주도 많은 곳은 최고 12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고요.

또한, 서울 등 중부와 경북 내륙에는 오후 한때 5~6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겠습니다.

서울과 대전, 광주와 대구의 한낮 기온이 모두 30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내일은 비 예보 없이,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다만 금요일 오후, 수도권과 강원도부터 다시 비가 시작되겠고요,

토요일에는 전국에 또 한차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최근 호우와 무더위가 교차하는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 후반부터 또다시 비 예보가 있는 만큼, 추가적인 비 피해 없도록 대비 철저히 해주시고요.

여름철 건강관리에도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