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15년 만의 최악 호우...모레까지 350mm 더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에 시간당 14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115년 만의 최악의 호우가 기록됐습니다.

이미 많은 비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모레까지 350mm의 폭우가 더 쏟아질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호우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밤사이 서울에 기록적인 호우가 쏟아졌습니다.

115년 만에 최악의 수준이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은 지난 1907년부터 기상 관측이 시작됐는데요.

어제 내린 비는 기상 관측 사상, 그러니까 115년 만에 가장 강했습니다.

일 강수량, 시간당 강수량 모두 기존 기록을 경신했는데요.

어젯밤 서울 동작구에서 기록된 1시간 강우량은 141.5mm였습니다.

관측 사상 가장 많았던 1942년 1시간 강우량, 118.6mm를 크게 뛰어넘는 양입니다.

또 동작구의 일 강우량도 381.5mm로 역대 1위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이번 폭우는 낙뢰도 동반해 어제 하루 수도권에는 무려 2,000번이 넘는 벼락이 쳤습니다.

[앵커]
이런 기록적 폭우 때문에 피해가 속출했는데, 앞으로 350mm의 호우가 더 내린다면서요?

[기자]
네, 가장 많은 비가 예고된 지역은 경기 남부와 강원 중남부, 충청 북부입니다.

정체전선 상에서 만들어진 강한 비구름이 유입되면서 오후부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앞으로 비는 중북부 곳곳으로 더 강해지겠고 밤이 되면 시간당 강우량도 더 많아지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강원 중남부, 충청 북부에는 모레까지 350mm의 호우가 더 쏟아지겠습니다.

서울 등 그 밖의 지역에도 최고 300mm의 많은 비가 예상돼 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어제와 오늘, 400mm 안팎의 많은 비가 집중된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 북부에는 산사태 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인데요.

밤사이 또 한 번 시간당 50~100mm의 물 폭탄이 쏟아진다면 산사태가 발생할 위험이 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까지 중부 지방에 국지성 호우가 예상되는 가운데, 내일 낮부터는 충청과 전북 지방에도 국지성 호우가 확산하겠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