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중부 기록적인 폭우...수도권·영서 '호우경보', 300mm↑

실시간 주요뉴스

밤사이 서울 등 중부 지방에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그야말로 물바다를 방불케 했습니다.

서울 동작구에는 시간당 14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기도 했는데요,

지금 서울의 빗줄기는 약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지만 안심할 순 없습니다.

서해 상에서 계속해서 강한 비구름이 유입되며 서울에도 다시 폭우가 쏟아질 수 있겠고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100mm 안팎의 국지성 호우가 이어지겠습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리며 곳곳이 침수되고, 하천이 범람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어느 때보다 안전사고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을 살펴보면, 붉은색의 강한 비구름대가 계속해서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 북부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으로는 시간당 2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수도권과 영서 일부 지역에는 '호우경보'가 이어지고 있고, 그 밖의 강원과 충청 북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어제부터 지금까지 수도권을 중심으로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서울 동작구에는 422mm, 경기도 여주와 양평, 서울 서초구에도 400mm의 가까운 폭우가 기록됐는데요,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도 많은 곳에는 300mm 이상, 충청 북부와 경북 북서부에도 최고 200mm의 많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오늘도 서울은 28도에 머물며 중부 지방의 더위는 주춤하겠습니다.

다만, 남부 지방은 폭우 대신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대구 34도, 제주 35도까지 오르며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중부 지방의 호우는 다음 주 초반까지 길게 이어지겠고, 남부 지방은 33도 안팎의 무더위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중부 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산사태 위험성도 무척 큰 상황입니다.

수도권 지역은 산사태 위기 경보 '경계' 단계가 발효 중이고, 수도권과 강원, 충청 북부에는 '산사태 특보'도 발효 중입니다.

위험 지역으로의 접근을 자제해주시고, 미리 대피 장소를 확인하시는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