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장마 주춤, 올 최고 더위...다음 주 태풍 '에어리' 북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인 오늘, 장마가 소강상태를 보이며,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 주 초에는 올여름 첫 태풍인 '에어리'가 우리나라로 북상할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캐스터]
네, 물빛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라고요?

[캐스터]
네, 장마가 소강 상태를 보이며 무더위가 기승입니다.

현재 서울 기온이 33.7도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이고 있고요,

경산 하양읍의 기온은 무려 38도로 사람 체온보다 높습니다.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의 위험이 높은 만큼 건강 관리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더위의 기세가 강해지며, 폭염특보도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경북에 이어 강원 동해안과 경기 남부, 충북과 광주에도 폭염경보가 확대 발효되었고요,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내륙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내일도 오늘만큼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낮 기온 서울 33도, 대전 34도, 대구 35도로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내일 중부 지방은 가끔 구름 많겠고요,

남부와 제주도에는 오후부터 밤사이 비가 내리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에 최고 40mm, 남부에 5~20mm입니다.

다음 주부터는 다시 호우 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다음 주 초반에는 올여름 첫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재 4호 태풍 '에어리'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화요일 새벽에는 서귀포 남쪽 부근 해상까지 다가오겠고, 이후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이에 따라 태풍의 이동 경로와 근접한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강한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다음 주 후반에는 중국 해안에 상륙한 3호 태풍 '차바'가 남긴 태풍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또다시 전국에 강한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으니까요,

추가 피해 없도록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