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중부 모레까지 250mm 호우...남부 무더위 속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하늘은 금세라도 비가 내릴 듯 잔뜩 흐려 있습니다.

거기에 습도까지 높아 후텁지근한 날씨인데요.

본격 장마철에 들면서 이번 주 내내, 서울에는 오늘과 흡사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또 밤만 되면 비가 강해지면서 취약 시간대에 국지성 호우가 집중될 가능성도 큽니다.

산사태나 침수피해, 고립 사고 등이 우려되는 만큼,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 정보에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시면 전국 곳곳에 산발적으로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만큼 우리나라를 감싸는 대기가 불안정한 건데요.

특히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강한 비구름이 점차 중부지방에 영향을 주면서 본격적으로 강한 장맛비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예상되는 비의 양도 늘었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최고 25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충청도에는 50~150mm의 비가 내리겠고요,

남부지방은 기습적인 소나기가 자주 내리겠는데, 지리산과 제주도 산간에는 최고 100mm가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모레 오전까지 해안가에는 초속 15m 안팎의 돌풍이 동반될 것으로 보이니까요.

비 피해와 함께 시설물 피해에도 대비하셔야 합니다.

한낮에는 서울 기온 28도로 어제와 비슷해 후텁지근하겠고요.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안과 남부 지방은 광주 29도, 강릉 30도까지 오르며 무덥겠습니다.

장맛비는 주 후반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길게 이어지겠고요.

내일 밤과 모레 밤이 국지성 호우의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무더위를 몰고 오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이례적으로 일찍 확장했습니다.

많은 습기와 뜨거운 열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공기 자체가 무척 끈적해졌습니다.

온도가 크게 오르면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니까요.

한낮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수분을 충분하게 섭취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