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사상 첫 6월 열대야...중부 장마, 남부 무더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서울에는 올여름 첫 열대야가 나타났는데, 6월 열대야는 관측 사상 처음이라고 합니다.

이번 주 중부 지방은 장마전선 영향권에서 게릴라 호우가 이어지겠고, 남부 지방은 무더위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열대야와 장마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밤사이 덥다 싶더니, 서울에 첫 열대야가 나타났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밤사이 서울 최저 기온은 25.4도를 기록했습니다.

열대야 기준인 25도를 넘은, 올여름 첫 열대야인데요.

관측 기록을 보니까 서울에서 6월에 열대야가 나타난 건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서울만이 아니라 강릉 28.7도, 광주 25.1도, 대구 26.2도, 제주 27.8도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열대야가 관측됐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일찍 확장하며 뜨겁고 습한 공기를 공급해 밤사이 기온이 25도를 웃돈 곳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장마도 걱정입니다. 중부 지방에 호우가 남부 지방에는 무더위가 예고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번 주 장마전선 영향으로 중부 지방에 또다시 호우가 예고됐습니다.

북서쪽에서 다가온 저기압이 장마전선으로 변하면서 비를 뿌리는 것인데요.

우선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최고 25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고 오늘 밤사이 서울과 서해안, 강원 영동 등에는 강한 바람이 동반되면서 강풍특보가 내려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이후 이번 주 금요일까지 중부지방에는 주기적으로 국지성 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밤만 되면 비구름이 강해지는 야행성 호우가 예상돼 취약 시간대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반면 남부지방은 일찍 확장한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권에서 푹푹 찌는 무더위와 열대야에 시달릴 것으로 보입니다.

습도가 크게 높아져 온열 질환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큽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남부 곳곳에도 기습적으로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여 호우 피해 대비도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