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강화·파주에 호우경보, 전국에 장맛비...국지 호우 유의

실시간 주요뉴스

현재, 강화·파주 ’호우경보’…시간당 40mm 안팎 폭우
서쪽 지역 중심 강하고 많은 비…호우 피해 우려
해안가·제주도 강풍…시설물 관리·안전사고 유의
오후 들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습니다.

현재, 인천 강화와 경기도 파주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고요,

서울 등 수도권과 영서, 충남 북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4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장맛비는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양도 많고 강도도 셀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비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북서쪽에서 발달한 비구름이 남하하면서,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충청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 붉은색으로 표시된 강한 비구름이 수도권에 분포하면서 이들 지역에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는데요,

오른쪽에 보시는 것처럼 벼락을 동반한 채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어 피해가 우려됩니다.

중북부 지역은 오늘 밤까지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고요.

충청 이남 지역은 오늘 밤늦게부터 내일 아침까지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취약시간대인 밤사이 폭우가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산사태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전남과 제주도 많은 곳에 150mm 이상, 서울 등 중서부와 전북에도 12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그 밖의 지역에도 최고 60~10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는 내일 새벽, 중부 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지만, 제주도는 밤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장마전선은 내일 오후부터 점차 남하하면서 주말에는 남해안과 제주도에 영향을 주겠고요,

내륙의 장마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겠습니다.

이후 다음 주 중반, 다시 북상해 중부 지방에 장맛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비가 내리면서 무더위는 잠시 쉬어갑니다.

또 해안가와 제주도에는 초속 20m 안팎의 강풍이 불겠습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