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영남 폭염주의보...내일 제주도부터 본격 장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요일인 오늘도 영남 지방은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여름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내일부터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와 장마 전망,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도 덥다고요?

[캐스터]
네, 장마를 앞두고 따뜻하고 습한 남서풍이 유입되고 있습니다.

오늘도 30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서 더위 대비 잘 해주셔야겠는데요.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지는데

영남 지방을 중심으론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영남 지방은 오늘도 한여름입니다.

대구는 어제 34.3도까지 올라 올 들어 가장 더웠는데요.

오늘도 33도까지 오르면서 폭염 수준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도 29도로 30도 안팎까지 올라 어제보다 덥겠습니다.

[앵커]
어제 서울에도 빗방울이 떨어졌는데, 오늘도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도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습니다.

어제는 내륙 곳곳에 왔지만, 오늘은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만 오겠는데요.

강원 남부 산간과 전북 동부, 영남을 중심으로

낮부터 저녁 사이에 소나기가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양은 5에서 30밀리미터로 예상되는데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면서 요란하게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질 수 있으니까요.

이 지역으로 나들이 떠나는 분들은 오가는 길,

안전 운전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폭염특보가 내려졌을 때, 어떤 유의사항이 있을까요?

[캐스터]
네, 오늘 30도 안팎의 무더위로 더운 날씨가 이어집니다.

특히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영남 지역은 33도를 웃도는 곳이 많아

일사병이나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을 주의하셔야겠는데요.

먼저, 폭염 주의보가 내려지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일단 볕이 가장 강한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습니다.

또,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수시로 수분 섭취하는 게 좋고요.

카페인이나 알콜이 함유된 음료는 피하고

하루에 8잔 이상의 물을 충분하게 마시는 게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비닐하우스나 야외에서 작업을 해야 한다면

아이스팩이 부착된 조끼를 착용하시면 도움이 됩니다.

[앵커]
이번 주부터 장마 소식이 있던데, 장마 전망은 어떨까요?

[캐스터]
네, 장마의 첫 시작은 제주도입니다.

월요일인 내일, 제주도는 올해 첫 장맛비가 시작되겠는데요.

자세한 장맛비 전망, 살펴볼까요?

내일 저녁에 제주도에 장맛비를 시작으로

누리호 발사가 예정돼있는 화요일엔 남해안,

주 후반에는 충청까지 영향을 받겠습니다.

장마는 시작부터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남부 지방의 극심한 가뭄도 해갈되겠는데요.

하지만 해갈을 넘어 비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큽니다.

장마 시작부터 집중호우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되니까요.

본격 장마철이 시작되기 전, 비 피해 없도록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 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