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절기 '대설' 어제보다 포근...동해안 비·눈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은 큰 눈이 내린다는 절기 '대설'이지만,

절기와는 다르게 내륙 지역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집니다.

기온도 크게 올라 초봄 같은 날씨를 보이겠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 3.5도로 어제보다 4도가량 높고,

한낮에는 13도까지 오르며 어제보다 더 포근하겠습니다.

반면,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 지역은 점차 비나 눈구름이 발달해 영향을 주겠는데요,

오늘 밤까지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최고 20mm의 비가 예상되고,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에는 1~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오늘 아침, 큰 추위는 없지만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낀 곳이 많습니다.

교통안전에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기온 살펴보면,

서울 3.5도, 광주 3.6도, 대구 2도로 대부분 영상권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낮에는 서울과 대전 13도, 부산 16도까지 올라 예년 기온을 3~8도가량 크게 웃돌겠습니다.

남은 한 주간 대체로 맑고 포근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불청객 미세먼지가 말썽을 부리겠습니다.

오늘도 대기 정체로 인해 수도권과 충청, 대구 지역의 대기 질이 종일 탁할 것으로 보이니까요,

외출하실 때 kf 80 이상의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