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바람 뒤 기온 '뚝'..."이번 강추위 길게 이어진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국에 비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무척 쌀쌀해지고 있습니다.

12월, 겨울의 첫날인 내일은 영하권 기온에 체감온도가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온다고 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추위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기자]
네 문화생활과학부입니다.

[앵커]
우선 추위 상황부터 알아보죠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진다는 건데, 한파주의보도 내려졌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은 6.8도였는데 낮 최고 기온은 7도입니다.

아침 기온과 차이가 없는데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아침보다 낮이 더 추운 날씹니다.

밤부터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내일 아침 서울은 영하 3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대관령은 영하 9도, 철원과 파주도 영하 6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강화와 경기 북부, 강원, 경북 울진 등에는 한파주의보까지 발령됐습니다.

특히 내일은 12월의 첫날인데요, 영하권 기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중부 내륙 지방의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 전망입니다.

[앵커]
오전부터 비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 비가 밤사이에는 눈으로 바뀌는 곳도 있다면서요?

[기자]
네, 제주 산간에는 지금까지 100mm의 호우가 쏟아졌습니다.

내륙에도 서울에 24mm의 비가 내리는 등 늦가을 비로는 많은 비가 기록됐는데요, 내륙의 비는 밤부터 대부분 그치겠지만, 산간과 서해안 지역은 비가 눈으로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제주 산간과 강원 산간에는 최고 7cm, 경기 동부와 강원과 충청, 남부 내륙에도 1~3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추위가 길게 이어진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이번 추위, 일요일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기준으로 모레는 영하 4도로 추위가 정점을 찍겠습니다.

금요일에는 기온이 영상으로 잠깐 오르는데, 눈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오며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후 주말과 휴일에는 다시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일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12월 시작부터 강풍과 추위, 그리고 눈으로 인한 빙판길이 우려되는 만큼 미리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