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 제주 해상 통과...바람 강하지만 비 잦아들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 해상을 통과해 남해로 향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태풍의 고비에서 벗어났지만,

오늘 낮까지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제주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태풍이 제주도에서 점차 멀어지고 있다고요?

[캐스터]
이제는 태풍의 중심이 제주 해상을 통과해 남해로 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제주도는 비가 거의 그치고, 간간이 파란 하늘도 드러나고 있는데요,

하지만 여전히 초속 20m의 순간 돌풍이 이어지고 있고, 해상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파도가 매우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밤사이 제주도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제주 백록담에는 무려 초속 30.1m의 돌풍이 기록됐고, 서귀포와 제주시에 시간당 60mm의 물 폭탄이 쏟아짐과 동시에 닷새간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에는 1,200mm에 가까운 큰비가 내렸습니다.

밤사이 강풍과 호우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서귀포 도순동 도로의 가드레일이 파손되거나 가로수가 쓰러졌고, 제주시 도남동 단독주택과 식당 등이 침수되는 등 오늘 오전 6시 기준, 총 6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여객선 운항은 어제부터 모두 통제됐고,

오늘도 강풍과 저시정 예보가 내려지며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오늘 낮까지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너울성 파도는 밤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경계 늦추지 마시고 특히 해안가 출입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