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 빠르게 북상...제주도 최대 고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태풍의 영향권에 든 제주도는 지금, 태풍의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제주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법환포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비바람이 아주 강한 것 같은데,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캐스터]
태풍 '찬투'가 제주 남쪽 해상까지 다가오면서 제주도는 지금 태풍의 고비를 맞고 있습니다.

이곳 남쪽 서귀포는 조금 전까지 시간당 60mm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지곤 했는데요.

지금은 비는 조금 약해졌지만, 바람이 여전히 강하게 불고 있고, 뒤로는 집채만 한 파도가 해안가를 삼킬 듯 계속 밀려오고 있습니다.

현재 태풍 '찬투'는 '중' 강도의 세력을 유지하며 서귀포 남쪽 9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오전 7시 무렵이면, 서귀포 남쪽 50km 부근까지 태풍이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밤사이 제주 백록담에는 초속 30.1m의 돌풍이 기록됐는데요.

강한 바람에 서귀포 도순동 도로의 가드레일이 파손됐고, 일부 해안로와 노형 교차로가 침수돼 배수 작업이 진행되는 등 오늘 오전 2시 기준, 총 5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여객선 운항은 어제부터 모두 통제됐고, 어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15편이 결항된 가운데, 오늘도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닷새간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에는 무려 1,0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오늘 낮까지 제주도는 최대 시간당 80mm의 폭우와 함께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이니까요.

월파 위험성이 있는 해안가 출입을 자제하고, 재난 방송을 시청하면서 실내에서 안전하게 대피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