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 제주로 북상 중...현재 상황은?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찬투' 제주로 북상 중...현재 상황은?

2021년 09월 16일 23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태풍 '찬투'가 중간 강도의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다가오면서 제주도에 이어 남부 지방도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태풍 상황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캐스터]
네 기상센터입니다.

[앵커]
태풍이 현재 어디까지 북상했나요?

[캐스터]
현재 14호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170km 해상까지 북상해 있습니다.

계속해서 이동하면서 내일 오전 6시쯤 서귀포에 가장 근접해 지나겠고, 오후부터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이 조금씩 다가오면서 수도권을 제외한 곳곳으로 비가 확대됐고, 태풍 특보도 조금씩 확대되고 있습니다.

지금은 제주도와 부근 해상, 서해 남부 먼바다에 태풍 경보가, 그 밖의 남해 대부분 해상과 서해 남부 앞바다, 전남 해안에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점차 남부 내륙과 동해 상에도 태풍 특보가 발효되겠습니다.

지난 13일부터 제주 산간에는 1000mm에 가까운 물 폭탄이 떨어진 곳이 있고, 그 밖의 제주도에도 4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는데,

내일까지 제주 산간에 400mm 이상, 제주도에 최고 300mm의 많은 비가 더 오겠고, 남해안에도 120mm가 넘는 큰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내륙에도 90mm가 넘는 제법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바람도 점점 강해집니다.

제주도와 남해안에 순간적으로 20m가 넘는 돌풍이 관측됐는데, 내일까지 제주도에는 최고 초속 40m, 남해안에도 최고 초속 30m의 폭풍이 몰아치겠습니다.

계속해서 대비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