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풍 영향권 확대...필수 예방 수칙은?

실시간 주요뉴스

하수구·배수구 뚫렸는지 확인…저지대에 있는 차 옮기기
강풍 예상될 때, 옥외 설치물 고정·유리창 안전필름 부착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노후 건물에서 대피
[앵커]
태풍 북상하면서 영향권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데요.

이럴 때 꼭 알아둬야 할 대비법 조태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먼저, 태풍이 예보됐을 때는 어디를 언제 지나갈지 확인해야 합니다.

행정안전부의 애플리케이션 '안전디딤돌' 등을 통해 재난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정의 하수구나 주변 배수구가 막힌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낮은 지대에 있는 차는 다른 곳으로 이동시킵니다.

강한 바람이 예상될 때는 간판이나 교회 철탑 같은 건물 밖 설치물이 단단히 고정됐는지 확인하고, 유리 파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유리창 파손 대비 안전필름을 붙일지 살펴봅니다.

특히,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 위험지역, 붕괴 우려가 있는 낡은 건물에 있을 때는 반드시 안전한 곳으로 옮겨가야 합니다.

태풍이 왔을 때 정전이 되면 양초가 아닌 손전등이나 휴대전화의 불빛을 사용합니다.

농촌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보러 나가지 않아야 하고, 건물 출입문이나 창문은 닫아서 파손 위험을 줄입니다.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2차 피해에 주의해야 합니다.

식중독 위험이 있는지 음식이나 식재료를 살피고, 침수됐던 주택은 전기차단기가 내려져 있는지부터 확인한 뒤 전문가의 안전점검을 받습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hwangby@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