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풍 '찬투' 세력 유지한 채 북상...남부까지 피해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태풍 '찬투'는 중간 강도 세력을 그대로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습니다.

태풍이 통과하는 내일까지 제주도는 비바람, 남부지방은 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 남해로 진입한다면 남부지방까지 비바람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상하이 동쪽 해상을 맴돌던 태풍이 북상을 시작했는데,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세력이 강하게 유지되고 있습니다.

태풍은 제주도 서귀포 동쪽을 거쳐 남해로 진입한 뒤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은 제주도가 직접 영향을 받고 있지만, 내일 새벽부터는 남해안과 남부지방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이는 지역은 제주도입니다.

이미 태풍 간접 영향으로 800mm 넘는 폭우가 내렸는데 앞으로 400mm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더해서 초속 40m의 강풍까지 가세하면서 피해를 더 키울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어 내일은 남해안과 남부지방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겠습니다.

특히 남부는 비보다는 바람 피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초속 20~30m의 강풍이 불겠고 남해안 일부에는 12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의 고비가 제주도는 지금부터 내일 아침까지, 남부는 내일 새벽부터 내일 밤까지 되겠다며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주변 점검과 대비를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