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추석 연휴 앞두고 태풍 북상...제주도 500mm 이상 폭우

실시간 주요뉴스

14호 태풍 ’찬투’…우리나라에 직접 영향 가능성
태풍, 제주 지나 대한해협 또는 日 규슈 향할 듯
태풍 전면 비구름 영향…제주도 500mm 이상 폭우
15일 전후 태풍 본격 영향, 내륙도 강한 비바람
[앵커]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은 이번 주 후반, 제주도 서쪽 해상까지 접근하겠는데, 제주도와 남해안에 집중호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타이완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인 14호 태풍 '찬투'의 모습입니다.

매우 강한 태풍으로, 중심 부근에는 건물이 붕괴할 정도의 강도를 지닌 초속 50m에 육박하는 강풍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이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14호 태풍 '찬투'가 타이완 북동쪽 해상을 지나 14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2∼3일 정도 머문 뒤 제주도 부근으로 빠른 속도로 접근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후 진로는 다소 유동적입니다.

하지만 제주도를 지나 대한해협을 지나거나 일본 규슈로 향할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태풍은 제주도로 접근하며 강도가 지금보다는 한두 단계 약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의 전면에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는 제주도에는 수요일까지 최고 5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또 15일 전후해서는 태풍의 본격적인 영향권에서 남부지방을 비롯한 내륙에도 강풍을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한상은 / 기상청 예보분석관 : 기단의 경계가 제주도 부근, 남해안 부근에 위치해 있는 모습이 보여집니다. 남쪽에서부터 고온의 수증기를 많이 가진 공기가 이렇게 건조한 무거운 공기와 부딪히게 되면 구름을 폭발적으로 발달시킬 수 있습니다. 14일, 15일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진로는 14일쯤 명확해지겠지만, 연휴 첫날까지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경계와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