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한낮 후텁지근, 서울 28℃...밤까지 곳곳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한낮 후텁지근, 서울 28℃...밤까지 곳곳 소나기

2021년 06월 24일 13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요즘 소나기가 내리기 전에는 대체로 맑은 하늘이 이어졌는데요.

지금도 구름 사이로 강한 볕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크게 올랐습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30도 안팎의 더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이 30.1도 마포구는 28.9도까지 올라 후텁지근합니다.

기온이 크게 올라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는 내륙 곳곳에는 오후부터 밤까지 소나기가 지나는 곳이 있겠습니다.

짧은 시간에 강하게 쏟아질 가능성이 크니까요, 우산 꼭 챙겨다니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전국 곳곳에 요란한 소나기가 예상됩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고요, 밤까지 예상되는 소나기의 양은 5~40mm로 지역 간의 강수 차가 크겠습니다.

낮 동안에는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서울 28도, 대전과 광주, 대구 27도로 어제보다 1~5도가량 높아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주말까지 전국 곳곳에 소나기가 자주 내리겠고요. 다음 주에는 맑은 가운데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오늘 한낮에는 자외선에 대한 주의도 필요합니다.

소나기가 내리지 않는 동안 강한 볕이 내리쬐면서 대부분 지역의 자외선 지수가 '높음' 수준까지 오르니까요,

외출하실 때 항상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