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2월 마지막 날도 포근, 큰 일교차...건조한 날씨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2월 마지막 날도 포근, 큰 일교차...건조한 날씨 계속

2021년 02월 28일 08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2월 마지막 날인 오늘도 포근한 가운데 일교차가 크게 나겠습니다.

건조한 날씨는 계속돼 산불 등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는 예보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요즘 봄이 온 것처럼 포근한데, 오늘도 온화하다고요?

[캐스터]
네, 어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올라 4월 중순처럼 따뜻했는데요.

오늘도 계절의 시계가 한 달가량 앞서갑니다.

오늘 서울 아침 기온, 영상 3.3도로 어제와 비슷했는데요.

낮에는 14도로 여전히 예년보다 높아 포근하겠습니다.

오늘은 동해안도 기온이 크게 오릅니다.

어제 동풍이 불면서 동쪽 지방은 비교적 선선했는데요.

오늘은 강릉 16도, 부산 15도로 어제보다 5~9도가량 높겠습니다.

낮에는 봄처럼 온화하지만, 해가 지면 꽤 춥습니다.

큰 일교차에 대비해 옷차림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날이 맑고 포근해서 좋긴 한데, 연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요?

[캐스터]
네, 건조한 날씨는 오늘도 계속됩니다.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중부와 경북 북부 지방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합니다.

최근 산불과 화재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데요.

대기가 매우 건조해서 화재 발생 시 큰 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산행 가실 때는 화기물 소지나 흡연은 절대 금물입니다.

또, 논.밭두렁 태우기와 쓰레기 소각을 하지 않는 등 경각심을 가지고 불조심, 또 조심해주시기 바랍니다.

해안으론 강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은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요.

특히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해수면 높이가 높은 '대조기'와 겹치면서 해안가 침수 피해도 예상됩니다.

해안가 사고 없도록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내일은 삼일절인데, 건조함을 해소해 줄 비가 온다고요?

[캐스터]
네, 3월의 첫 시작은 비와 함께합니다.

오늘 오후부터 전국이 차차 흐려지면서 내일 새벽에는 비가 시작되겠는데요.

언제쯤 비나 눈이 올지, 살펴볼까요?

내일 서해 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내일 새벽에 중부와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전에는 호남과 영남 서부에, 오후에는 전국에 비나 눈이 확대되겠는데요.

양이 많습니다.

내일과 모레 사이 서울 경기와 영서, 경북 북부에 최고 80밀리미터, 그 밖의 전국에도 10에서 60밀리미터의 비가 예상되는데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면서 요란하게 오겠습니다.

특히 경기 북부와 동부, 강원도, 경북 동해안은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기도 하겠는데요.

강원도는 눈 폭탄입니다.

강원 산간에 많은 곳은 무려 50센티미터 이상, 영동에도 많게는 40센티미터의 폭설이 예상됩니다.

특히 내일 오후부터 모레 새벽 사이 영동 지방에 눈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럼 비는 언제쯤 그칠까요?

[캐스터]
네, 내일 시작된 비는 중부지방의 경우 화요일 새벽이면 그치겠지만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빙판이 예상됩니다.

일상으로 돌아가는 화요일 아침에는 교통 안전에 주의가 필요하겠는데요.

비나 눈이 그친 뒤에는 날씨가 어떨지, 그래픽으로 살펴볼까요?

수요일에는 반짝 춥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2도까지 내려가겠지만, 낮에는 10도까지 올라 금세 포근해지겠고 중부 지방은 다음 주 내내 별다른 비 소식 없습니다.

남부 지방은 목요일과 금요일 사이 비 예보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