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대한'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동해안 건조주의보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대한'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동해안 건조주의보

2021년 01월 20일 09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늘은 큰 추위를 뜻하는 겨울의 마지막 절기 '대한'입니다.

출근길에는 서울 기온이 영하 6.6도로 예년 이맘때 수준을 약간 밑돌며 다소 추웠는데요.

낮 동안에는 기온이 10도 이상 크게 올라 추위는 차츰 누그러지겠습니다.

서울 낮 기온 7도까지 오르며 3월 초봄처럼 온화하겠습니다.

나오실 땐 입고 벗기 편한 옷으로 여러 겹 겹쳐 입는 것이 좋겠습니다.

오늘 아침, 강원도 홍천군 내면의 기온은 영하 19.8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봉화는 영하 16.5도, 철원 영하 15.5도 등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역에서는 강추위가 이어졌는데요.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오르며 특보는 모두 해제되겠습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은 7도, 대전 8도, 광주와 부산 11도까지 올라 예년 수준을 5~6도가량 웃돌겠고요.

하늘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미세먼지 농도도 '좋음'에서 '보통' 단계를 보이겠습니다.

당분간 추위 걱정은 없겠습니다.

다만 내일 오후부터 전국에 비가 내려 주말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겠는데요.

영동과 충청 이남 지방은 휴일까지 길게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동해안 지역에 내려진 건조주의보는 현재 영남 내륙지역까지 확대됐습니다.

비가 내리기 전까지 화재 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불씨 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최현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