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올가을 두 번째 한파특보...다음 주엔 초겨울 추위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올가을 두 번째 한파특보...다음 주엔 초겨울 추위

2020년 10월 28일 18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찬 바람이 불며 기온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강원과 충북, 경북 지역에는 올가을 들어 두 번째 한파특보가 내려졌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찬 바람이 불며 시야를 가리던 초미세먼지를 걷어냈습니다.

파란 가을 하늘이 다시 드러났고 공기도 깨끗해졌습니다.

하지만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다시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밤사이 기온이 10도 이상 곤두박질할 것으로 보이는 강원과 충북, 경북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올가을 들어 벌써 두 번째 한파특보입니다.

대관령과 철원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고, 대전 3도, 서울 4도, 대구 5도 등 대도시 지역도 하루 만에 기온이 7~8도가량 낮아지겠습니다.

특히 찬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더 내려가 영하권의 매서운 추위가 예상됩니다.

[임다솔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전일보다 기온이 크게 떨어져 아침 기온이 5도를 밑돌겠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도 15도 안팎에 머무르면서 춥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이틀 정도 이어진 뒤 주말에는 풀릴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11월에 접어드는 다음 주 초반에는 서울 기온이 1도까지 내려가며 때 이른 초겨울 추위가 찾아오는 등 기온 변동 폭이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