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156명| 완치 6,325명| 사망 177명| 검사 누적 455,032명
[날씨] 때 늦은 한파가 만든 대설...오늘까지 춥다
Posted : 2020-02-18 00:34
서울에 함박눈, 적설 5.5cm…올겨울 가장 많은 눈
때 늦은 한파, 오늘 아침에 절정 이룰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월에 쏟아진 대설은 때 늦게 찾아온 영하 10도 안팎의 한파가 원인이었습니다.

강추위와 눈은 오늘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눈다운 눈이 없었던 서울에 함박눈이 쏟아집니다.

도로 위의 눈은 금방 녹았지만, 건물 위 차 위에는 소복이 하얀 눈이 쌓였습니다.

2월에 보기 힘든 많은 눈은 때 늦게 찾아온 한파가 만든 것입니다.

천리안 위성이 촬영한 우리나라 주변 구름대의 모습입니다.

서해를 중심으로 사선으로 만들어진 눈구름이 계속 내륙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영하 30도에 달하는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를 지나며 목욕탕에서 김이 생기는 것처럼 눈구름이 만들어진 겁니다.

이번 눈은 오늘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울릉도 독도에는 최고 50cm, 제주 산간에도 30cm의 눈이 더 내려 총 적설이 1m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충남 서해안과 호남, 제주도에도 5~10cm의 눈이 더 오겠습니다.

강추위도 오늘 아침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대관령 기온이 영하 16도, 파주 영하 12도, 서울 영하 8도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이경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이번 찬 공기가 18일 아침까지 강하게 내려오면서 이번 추위의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그러나 낮부터 찬 공기가 약해지면서 추위는 점차 누그러지겠습니다.]

눈은 오늘 오전에 그치고, 추위는 내일부터 풀리며 온화한 날씨로 되돌아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