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022명| 완치 26명| 사망 13명
[날씨] 입춘 무색, 서울 한파특보...퇴근길 중부 눈
Posted : 2020-02-04 13:11

동영상시청 도움말

봄이 시작된다는 절기 '입춘'이지만, 절기가 무색하게 강추위가 찾아왔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울에는 오전 11시를 기해 올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추위 속에 퇴근길 무렵 중부 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빙판길 미끄럼 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오전 11시를 기해 강원도의 한파주의보가 한파경보로 강화됐고, 서울 등 중부와 남부 일부 내륙에도 한파주의보가 확대 발표됐습니다.

강추위 속에 오후부터는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현재 백령도와 강화도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오후에는 점차 내륙으로 확대해 퇴근길 절정을 이룰 전망입니다.

예상되는 눈의 양은 울릉도·독도에 최고 20cm, 제주 산간에 최고 10cm로 많겠고요.

중부와 전북, 경북 내륙에 1~5cm, 전남과 경남 내륙에 1cm 안팎이 되겠는데요.

이에 따라 일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밤사이 눈이 그친 뒤에는 북쪽에서 강한 한기가 밀려오겠습니다.

내일과 모레,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찾아오겠고요.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가까이 곤두박질하겠습니다.

뒤늦게 찾아온 겨울 한파는 금요일까지 이어진 뒤 주말부터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그동안 날씨가 워낙 포근했던 탓에 몸으로 느끼는 추위는 더 심하겠습니다.

감기와 신종 코로나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