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850명| 완치 11,613명| 사망 282명| 검사 누적 1,273,766명
[날씨] 오늘 내륙 흐리고 포근...강원 산간 폭설
Posted : 2020-01-28 06:27

동영상시청 도움말

밤사이 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지금도 울산과 부산 등 남·동해안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울산 이덕서에 초속 23.5m의 강풍이 기록되고 있습니다.

바람과 함께 많은 눈과 비도 내리고 있습니다.

강원 산간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23.3cm의 많은 눈이 내려 쌓였는데요.

동해안 지역의 눈비는 글피까지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우선 모레까지 강원 산간에 최고 30cm, 경북 북동 산간과 제주 산간에 최고 5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요, 동해안에 10~4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번 주도 큰 추위는 없습니다.

이맘때 서울 아침 기온이 -6도 선인데요, 오늘 서울 아침 기온 영상 4.3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낮에는 무려 9도까지 오르며 포근하겠습니다.

서울 등 내륙 지역은 오늘 하늘만 흐리겠고요,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걱정은 없겠습니다.

길었던 설 연휴도 끝이 났습니다.

오늘은 남은 설 음식, 어떻게 보관하면 좋을지 살펴볼까요?

먼저 떡은 냉장보관을 할 경우 수분이 날아가 딱딱해집니다.

전과 떡은 냉동 보관을 한 뒤 다시 해동시켜 먹는 게 좋고요, 잡채는 냉장 보관을 한 뒤 최대한 빨리 먹는 게 좋습니다.

생선과 고기도 남는 경우가 많은데요, 생선은 부패 속도를 늦추기 위해 내장을 제거하고, 소금이나 술을 뿌려 보관합니다.

육류는 변색을 막기 위해 식용유를 바른 뒤 보관하면 좋다고 하네요.

마지막으로 과일과 건어물입니다.

특히 사과는 에틸렌을 내뿜어 다른 과일을 쉽게 상하게 하기 때문에 따로 보관하는 게 좋고요,건어물은 다른 음식에 냄새가 배지 않도록 종이 타월로 감싸 보관하면 좋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날씨 브리핑 박현실이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