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강 태풍 '하기비스' 한반도로 오지 못하는 이유

실시간 주요뉴스

밤사이 북서쪽 상공 영하 15℃ 찬 공기 남하
강원 산간 첫 영하권…내륙 첫서리·첫얼음
경기·강원·경북 한파특보…15년 만에 가장 빨라
한글날 남하한 찬 공기…태풍 막는 방어막 역할
[앵커]
한글날인 오늘은 강원 산간 기온이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내려가고 내륙 기온도 한 자릿수로 뚝 떨어질 전망입니다.

내륙에는 15년 만에 가장 빠른 10월 한파특보가 내려졌는데, 한반도를 뒤덮은 찬 공기가 태풍의 북상을 막는 방어막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찬 바람이 점차 매서워지고 있습니다.

북서쪽 상공에서 영하 15도 안팎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있기 때문인데, 밤사이 강원 산간 지역은 올가을 첫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고, 내륙에서도 첫서리와 첫얼음이 관측되는 곳이 많겠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밤사이 북서쪽 상공에서 찬 공기가 남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원 산간과 중부, 경북 내륙은 전일보다 10도 가까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10월 하순에서 11월 상순의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한글날 아침. 대관령 기온은 -3도까지 내려가면서 지난해보다 이틀 빨리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내륙도 철원 1도, 대전 대구 7도, 서울 8도 등 전날보다 10도 가까이 기온이 떨어지겠습니다.

때 이른 추위에 경기 동부와 강원도, 경북 내륙에는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10월 상순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건 2004년의 10월 1일 한파특보 이후 15년 만에 가장 빠른 것입니다.

한글날 남하하는 찬 공기에 덕에 최강 태풍 '하기비스'는 더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일요일쯤 도쿄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우리나라 육상이나 해역에 태풍 직접 영향 가능성은 적어졌습니다.

다만 이번 주말, 동해안과 동해 상, 남해 상에서는 강풍과 함께 너울성 파도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