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위치] "1시간 이내 최대 고비" 이 시각 인천 상황
Posted : 2019-09-07 14:06
인천 지역에 태풍경보, 앞으로 1시간 이내가 최대 고비
서수도에 초속 36.7m, 인천도 초속 26.2m 강풍 기록
초속 50m 안팎 돌풍 불 듯…서해 최대 10m 파도
여객선 전면 통제, 항공편 결항·지연 속출
인천 등 경기 서해안, 저녁까지 강풍 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인천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인천 지역 지금이 최대 고비라고요?

[캐스터]
태풍이 최근접하면서 바람이 더욱 강해졌습니다.

여기에 비도 내리면서 돌풍이 불 때는 눈을 뜨기가 힘들고 몸을 가누기도 어렵습니다.

앞으로 1시간 이내가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지나갈 때까지는 외출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태풍은 인천 서남서쪽 120km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이렇게 태풍의 중심에 들면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경기 서해 서수도에는 오후 1시 반쯤 초속 36.7m의 돌풍이 기록됐습니다.

인천에도 초속 26.2m의 돌풍이 관측됐습니다.

앞으로 도서 지역에는 초속 50m, 해안에도 최대 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이 정도의 바람이면 달리는 열차가 넘어지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 있습니다.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파도가 최대 10m로 거세게 일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해안가에는 되도록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인천과 서해 전 해상에 태풍 경보가 내려지면서 인천과 섬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가 됐고, 항공편도 대부분 결항 되거나 지연되고 있습니다.

강풍과 함께 비도 내리고 있는데, 내륙 지역은 비의 양이 최고 40mm로 많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도서 지역은 상황이 다릅니다.

120mm 이상의 큰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비 피해에도 대비를 해주셔야겠습니다.

태풍의 최대 고비가 지난다고 해도 저녁까지는 평소보다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해서 시설물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김수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