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광복절에 태풍 日 강타...동해안 300mm 비바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15 01:26
앵커

10호 태풍 '크로사'가 광복절인 오늘, 일본에 상륙해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 반경이 워낙 커 우리나라 동해안은 직접 영향권에 들어 강한 비바람이 예고돼 주의가 필요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천리안 위성이 포착한 10호 태풍 '크로사'의 모습입니다.

태풍의 눈이 뚜렷한 중형급 위력을 지닌 채 일본에 바짝 다가선 모습입니다.

중심 부근에는 나무를 부러뜨릴 수 있는 초속 32m의 강풍과 강력한 폭우 구름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이 태풍은 광복절 휴일, 일본 열도를 강타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크로사가 일본 규슈 인근에 상륙한 뒤 혼슈를 관통해 동해로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우리나라를 비껴가지만, 태풍 중심에서 가까운 울릉도·독도와 영남 해안, 영동 지방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동해안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비가 오겠고, 특히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은 매우 강한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기상청은 동해안과 울릉도 독도에 초속 20~30m의 강풍과 함께 최고 30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부산과 울산 등 경남 해안에도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시간당 20~50mm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시설물 피해와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이 우려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