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태풍 지나고 다시 무더위...장마 안 끝났다
Posted : 2019-07-20 19: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 피해를 입은 남부지방과 달리 서울 등 중부 지방에는 첫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본격적인 무더위와 열대야가 시작되는 가운데 장맛비도 한두 차례 더 있을 거란 예보입니다.

조승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태풍 영향권에서 비껴난 서울에는 밤사이 푹푹 찌는 더위가 나타났습니다

최저기온은 26.4도

지난해보다 8일 늦게 올여름 첫 열대야가 나타난 겁니다.

인천과 수원 등 수도권과 춘천, 서산 등 중부 곳곳이 더위에 잠 못 드는 밤을 맞았습니다.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열기가 중부지방을 뒤덮은 것이 원인입니다.

태풍이 지난 뒤 무더위는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태평양 고기압이 뒤늦게 확장하면서 남부부터 찜통더위가 본격 시작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장마가 끝난 것은 아닙니다.

[윤기한 / 기상청 사무관 : 북태평양 고기압이 우리나라를 완전히 덮어야 장마가 끝나는데 이 과정에는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합니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장마가 끝나도 중부지방에는 장맛비가 내릴 수 있다는 얘깁니다.

기상청은 이달 말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를 동반한 장맛비가 한두 차례 더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조승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